• 마음을 새롭게
    • 대부분의 사람들은 오래되고 낡은 것보다는 새것을 좋아합니다. 낡은 것을 버리고 새것을 취했을 때, 하다못해 양말 한 켤레를 새것으로 바꿔 신어도 마음 한구석에 뭔지 모를 산뜻함과 흡족함을 느낍니다. 더구나 집을 새로 장만한다면 기쁨이 말할 수 없이 클 것입니다.
      그러나 눈에 보이는 물건을 아무리 새것으로 바꾸어도 마음이 새로워지지 않는다면 삶이 새로워지지는 않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무엇보다도 우리의 마음이 새롭게 변화되는 것을 기뻐하시며 축복으로 갚아 주십니다.
      디모데후서 3:1~4에 보면 “네가 이것을 알라 말세에 고통하는 때가 이르리니 사람들은 자기를 사랑하며 돈을 사랑하며… 무정하며 원통함을 풀지 아니하며 참소하며 절제하지 못하며 사나우며 선한 것을 좋아 아니하며 배반하여 팔며 조급하며…” 했는데 현대인의 모습과 너무나 흡사합니다.
      자기를 사랑하여 지나칠 정도로 치장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각종 귀금속이나 고급 시계, 고급 옷 등을 구매하며 세상의 유행을 좇습니다.
      또 돈 때문에 부모와 자녀 간에, 형제간에, 부부간에 등지는 일들이 얼마나 많습니까. 더구나 사회의 귀감이 되어야 할 지식인들마저도 자기 유익을 따라 범죄를 서슴지 않는 것을 볼 때에 어느 곳 하나 불법이 성하지 않은 곳이 없는 현실임을 절감합니다.
      더욱 안타까운 것은 자녀를 버리는 비정한 부모가 있는가 하면, 반대로 자녀들이 부모를 구타하고 고소하며 심지어 살인까지 하는 등 인륜을 저버리는 악행도 일어나니 ‘말세의 고통하는 때’가 바로 지금인 것입니다.
      따라서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야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참 자녀가 될 수 있습니다. 마음을 새롭게 하고 마음 밭을 개간해야 하지요.

      성경을 보면 사람의 마음을 길가 밭, 돌밭, 가시떨기 밭, 좋은 밭으로 분류하고 있습니다. 농부가 많은 수확을 하려면 먼저 밭을 개간하여 옥토로 만들어야 하듯이 우리 사람의 마음도 하나님 말씀으로 개간하여 좋은 밭으로 만드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람은 부모의 기와 성품을 이어받고 태어나며, 또한 자라면서 보고 듣고 배우는 과정 중에 하나님의 말씀과는 반대되는 세상의 것들이 들어와 점점 마음이 묵은 밭이 되어 갑니다. 그래서 하나님께서는 호세아 10:12에 “너희 묵은 땅을 기경하라” 말씀하셨습니다. 마음을 새롭게 하려면 먼저 하나님 앞에 신령과 진정으로 예배를 드려야 합니다. 몸과 마음을 단정히 하며 뜻과 정성을 다해 기도하고 찬송하며, 하나님의 말씀을 귀 기울여 듣습니다. 또한 기쁨과 감사함으로 예물을 드리며 우리의 몸을 하나님께서 기뻐하시는 거룩한 산제사로 드려야 합니다. 그리하면 하나님께서는 예배를 기쁘게 받으시고 영적인 깨달음과 은혜와 능력을 주십니다. 또한 성령의 도우심 가운데 죄를 버리고 하나님의 말씀대로 살아갈 수 있습니다. 더욱 수고하고 인내하여 죄를 피 흘리기까지 싸워 버리는 만큼 마음 밭이 좋은 밭으로 개간이 되어 많은 열매를 맺습니다.
      그러므로 하루하루 하나님의 말씀과 기도로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아름답고 풍성한 열매를 맺으시기 바랍니다.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함으로 변화를 받아 하나님의 선하시고 기뻐하시고 온전하신 뜻이 무엇인지 분별하도록 하라”(로마서 12:2)



    • 2020.01.17  |  시사뉴스 [칼럼]  |  조회수:54
    • 권능
    • 2019.09.17  |  동아일보 [실로암]  |  조회수:70
    • 약속 이행
    • 2019.09.06  |  시사뉴스 [칼럼]  |  조회수:201
    • 기대
    • 2019.09.03  |  동아일보 [실로암]  |  조회수:67
    • 절제의 힘
    • 2019.08.27  |  동아일보 [실로암]  |  조회수:331
    • 지혜
    • 2019.08.27  |  중앙일보 [길]  |  조회수:94
    • 변화된 삶
    • 2019.08.20  |  시사뉴스 [칼럼]  |  조회수:102
    이전페이지 1 2 3 4 다음페이지
    • 언어선택
    •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