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37] 세월이 지나

      세월이 지나 이 땅에 맺혀진 구원
      많은 이들이 알게 되었네
      그 많은 눈물 그 많은 순교
      우리에겐 열매가 되었네

      아무도 알 수 없었던 주님의 섭리
      아무도 느낄 수 없었던
      아버지 사랑 임하네

      세월이 지나 우리에게 임하는
      아버지 사랑의 열매

      많은 날이 지났지만 
      우리에겐 구원의 길로
      많은 눈물 흘렸지만
      우리에겐 사랑의 기회

      우리에게 주신 아버지 사랑
      그 눈물이 지금도 이곳에
      흐르고 흐르네 

        • 언어선택
        • x